본문 바로가기

[ 일상다반사 ]/주저리 주저리

파도소리 홈커밍데이 '2007 후기




매년 5월초, 파도소리 가족들이 모이는 시간.


학과생활 보다 동아리생활이 더 중요했던 나의 과거를 되짚어 볼 때,
그렇게 적어도 나에게는 너무나도 소중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사람들을 만나는 시간.


여느때와 같이 사람들은 늦게왔지만,
그렇게 편안할 수 있게에 즐거운 모습들.


사실,
축구랑 발야구 등등의 스포츠를 기대했지만,
수건돌리기, 3인 4각이라든지, 코끼리코 15바퀴 돌고 사탕먹고오기 같은 대학 새내기 때나 할법한 놀이들도 나름 재미있었다.


그리고,
후배들이 준비한 작은 공연.
웅세녀석이,
"형님, 오시면 감동받게 해드릴게요"라고 해서 뭘 많이 준비했나보다 하고 기대했었는데,
특별히 여느때와 다른점이 없어 섭섭해하고 있었던 찰나!
맨날 내 모창을 한다면서 나를 므흣하게 해주는 딸기녀석도 딸기녀석이지만,
memories.. 를 어쿠스틱버전으로 불러주는 웅세, 영석이 다들 완전 감동이었어.
"니 한턱 쏴야하는거 아니가?" 라는 써보의 말이 정말 가슴 깊히 와닿았다구.
진심으로 사랑한다 후배들아! (언제 어쿠스틱 버전 녹음 함 하자 ^^*)


그리고 맞이한 술자리.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술자리는 시끌벅적 정신이 없었고,
나 역시 그런 속에 동화되어 부어라 마셔라..
넘치는 술기운을 이기지 못하고 성연이형 형수 차에 실려 일찍 와버렸지만 정말 즐거웠고 행복했다오.


술자리에서,
고기수 선배님들이 홈커밍데이를 격년으로 하는게 어떨까 제안을 하셨다.
아마도 매번 후배들이 고마운 자리를 마련하고 있지만, 때마다 참석을 못하시는 것이 미안하고 부담이 되셨으리라.


내가 학교다닐 때 뵈었던 고기수 선배님들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는 것. 나역시 섭섭했다. 아마도 그것 때문에 이번에 그런 말이 나왔던 것이기도 했겠지만, 후배들 입장에서는 벌써 졸업 5년차인 나도 선배요 함께 했던 10여명의 선배들 또한 선배들이었으므로 그들과 함께한 시간이 결코 헛된 것은 아니었다 생각한다.


자주 보자. 이녀석들.
다시는 신비주의니 뭐니. 안그럴게.


파도소리 화이삼!
  • 아. 부럽습니다. 홈커밍데이라 안가본지 꽤 오래된 것 같군요.
    아직 과가 역사가 짧아서.. 저는 동아리 활동은 안했었거든요.

    그런데 파도소리는 어디서 많이 들어보던 단어인데..
    지금도 같이 하시는게 있으신지???

    • 마틴 2007.05.07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장 같이하는것은 없구요,
      새로 파도소리 3집 작업이 들어가면 후배들에게 도움을 주고, 또 도움을 받고 하게 될 것 같네요.
      답글 고맙습니다. ^^*

  • 재밌었겠다..
    아직 갈 수 있는 동아리가 있다는게 부럽다오..

  • 파도소리 21기 이현욱 2007.05.12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도소리 21기 이현욱이라고 합니다.^^
    기억하실지 모르겠네요. 뒷풀이때 처음 뜬금없이 불쑥 나타나서 인사드렸던..ㄷㄷ;ㅋ
    홈커밍데이 정말 재밌었습니다 아직도 기억에 많이 남아요..ㅋ

    • 마틴 2007.05.12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미있었다니 다행이다. 너희에게도우리에게도.
      동아리생활하면 그보다 더 즐겁고 기억에 남는 일이 많을 것이야. 열심히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