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일상다반사 ]/문화생활 (도서)

바보 빅터, 자기 자신을 믿으라 하는 긍정의 메시지 바보 빅터 (양장) 국내도서>비소설/문학론 저자 : 레이먼드 조(Raymond Joe),호아킴 데 포사다(Joachim de Posada) 출판 : 한국경제신문사(한경비피) 2011.03.08상세보기 '한 시간 반만에 다 읽다니!' 이 책을 다 읽고 나의 '긍정'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전공서적과 메뉴얼을 제외하고는 한 달에 한 권도 책을 읽지 않았다고 생각했고, 시간도 없고 책 읽는 것도 싫어한다고 생각했지만 독서량은 유지를 해야 할 것 같은 생각에 억지로 읽어야 한다고 생각 했고 그러기에 눈도 더 침침하다고 되뇌었을 때가 있었다. 그러나 이 짧은 한 권의 책이 내게 준 것은 부쩍 독서량이 많아진 요즘 나도 책을 잘 읽는다는 자신감이었고, '아! 맞아. 나도 예전엔 문학소년이었는데.' 하며 돌아온 나의 ..
베끼고, 훔치고, 창조하라 - 모방에서 창조를 이뤄낸 세상의 모든 사례들 베끼고, 훔치고, 창조하라 국내도서>경제경영 저자 : 김종춘 출판 : 매일경제신문사 2011.03.02상세보기 책 겉면에 적힌 글귀를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고수는 남의 것을 베끼고, 하수는 자기 것을 쥐어짠다. 그 결과, 고수는 창조하고 하수는 제자리걸음이다. 모방을 축적하다 보면 한순간 창조의 한 방이 나온다.’ 충격적인 순간이었다. 뭔가 둔탁한 것으로 뒤통수를 세게 얻어 맞은 느낌이었다. 늘 ‘창조’를 위한 ‘전쟁’을 수행 중인 내게 하수라고 직접적으로 이야기 하는 책의 공격으로부터 이 책과의 만남이 시작되었다. 책을 모두 읽고 난 후 지금. 다행이도 정면 공격은 나를 피해갔다. 세상에 완전한 ‘새 것’이란 없고 모든 것이 모방의 과정을 통해 이루어진다는 사례들에 대한 설명이 있었고, 내가 하고..
낭만IT 김국현의 제안, 스마트워크 워커홀릭 하지 말고 스마트하게 일하라. 이 책, 스마트워크(Smart Work)는 똑똑하게 일하는 방법을 나열한 일종의 제안서이다 -책의 말미에서 저자는 이 책이 자기계발서가 아닌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한다-. 영리하게 일하는 ‘스마트워크’에서 저자 김국현씨는 ‘디지털 유목민’으로 살아가기 위해 1) 과거의 상식을 버리고, 회사와 사회와 가족이 내게 요구하는 가면을 벗어던지고 영리하게 이 시대를 서바이벌 하는 일 2) 정말로 시대가 원하는 가치를 만들어 내는 일에 집중하는 삶의 전략 3) 그 전략의 성공에 의해 나의 행복을 인출하는데 딱 필요한 만큼의 대가를 영특하게 획득할 수 있을 몇 가지 이론들 그리고 4) 디지털기기의 선택과 메일관리 방법, 재택근무 시간관리 요령에 까지 다양한 실천의 길에 대해 ..
마음의 암호에는 단서가 있다 오래간만의 심리학 책이군. 늘 처세술이니 심리학이니 하는 책을 읽기 전에는 망설임의 시간이 존재한다. '심리의 분석'이라는 기대감이 분명 존재하지만 나쁘게 받아 들이자면 사람의 마음을 조정하는 것 같아 반감이 일기도 하기에. 꼭 사기를 치는 방법을 배우는 느낌도 들고. 그러나 책을 읽다 보면 그런 마음은 이내 사라진다. 남의 마음을 얻기 위해서는 내가 변해야 하고 나의 마음을 다스리지 못하면 남에게 나를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까, 결국 목표는 나를 바로 알고 내가 내 속을 아는 것으로 바뀐다. 이 책은 총 6개의 장에 걸쳐 마음을 다스리고 상대를 대하는 방법, 상대방의 행동에서 그리고 말소리에서 의도를 읽는 법, 몸으로 행동으로 이야기 하는 방법 또는 침묵으로 이야기 하는 방법 등 다양한 경우에 ..
100년 전 대한제국 100년 후 대한민국 ■ ■ ■ 서울 G20 정상회의 기념 강연도서 ■ ■ ■ 대한민국은 지난 100년간 무엇을 꿈꾸었고, 앞으로 100년간 무엇을 꿈꿀 것인가? - 문화체육관광부 공감코리아 기획팀 엮음 / 마리북스 부끄럽게도 국사니 역사니 하는 내용들에 대해 지식이 부족한 탓에, 국사 · 현대사 등에 대해 풀어 쓴 책들을 읽으려고 노력을 많이 하는데, 이 책을 선택한 이유도 그런 이유-제목에서 오는 느낌이 강했다- 때문이다. 뭐랄까, 100년간의 역사가 쉽게 요약되어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랄까? - 문제는 늘 이런 쉬운 방법을 찾기 때문에 더 가까이 하기 힘들다는 것이지만. 내 트위터( @martinblog )의 배경화면스러운 표지를 가진 이 책은 안타깝게도, 좋았던 첫인상에 비해 머릿말 부터가 나의 눈쌀을 찌푸리게 만드는..
클라우드 OS와의 첫 만남, 구글 크롬 OS 프로그램 개발자가 하나의 플랫폼에서 자신의 영역을 넓히는데 집중하다 보면 세상이 어떻게 변하는지, 다른 플랫폼이 어떻게 개발 되고 있는지 모르고 지날 때가 많다. 나 역시 WindowsXP, IE8.0, Firefox를 사용하는데 익숙하고 또 크게 불편함이 없었던 터라 새로운 환경을 찾지 않은 탓에 모르고 지나는 것이 참 많은 것 같다. 언젠가 연구실 선배인 상걸이형의 추천으로 알게된 Mac OS X는 인터페이스가 신기하기 짝이 없어 놀라웠으며, 덕분에 수많은 유혹을 뿌리치고 현재의 자리를 지키는데 꽤나 고생을 했던 것으로 기억 한다. 그런 내가 구글의 크롬 OS라는 생각지도 못했던 OS를 만나게 되었다. Google Chrome OS 크롬 OS는 구글이 클라우드 시대를 겨냥해서 만든 차세대 태블릿PC용..
즐기면서 성공하기 바란다면, '게임스토밍'과 함께하라! "재즈 연주자들이 악보 없이 즉흥적으로 음을 맞춰 나가며 연주하는 것을 잼(JAM)이라고 한다. 무엇인가 즉흥적으로 한다는 것은 흐름에 따라 계획없이 진행하는 것이다. 가정이나 편견은 버려야 한다." 단 잼 또한 기본적인 내용들에 대한 대강의 약속은 존재하기 마련인데, 미리 KEY를 정한다던지 리듬을 정하는 것이 그것이다. 그리고 비로소 서로의 눈빛으로 서서히 흐름을 타며 그것을 맞추어 나가고 멋진 연주를 완성하기에 이른다. 내 지금 삶에서의 문제는 내가 궁극적으로 하고싶은 것이 무엇인지 모른다는 것이다. 목표의식이 없다. 두리뭉수리하게 잘 살아 보겠다는 의지는 있어서, 그리고 앞으로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동물적인 방향감각 같은 것은 존재하기에 계속해서 배우고, 읽고, 만들고, 무엇인가를 이루기 위해 ..
'행복을 찾는 나만의 방법'을 읽다. 후불제 민주주의 그저 조금이라도 덜 불행한 마음으로, 또는 조금이나마 더 행복한 마음으로 내 소망과는 정반대로 가는 세상의 변화에 적절하게 대처하는 나만의 방법을 찾아야 한다. 아주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그런대로 쓸 만한 답을 찾은 것 같기는 하다. '행복을 찾는 나만의 방법'은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현실의 변화를 받아들이는 데서 시작된다. 그리고 그 현실 속에서 나와 남을 조금이라도 더 행복하게 만드는 데 확실하게 도움이 되는 구체적인 일을 찾아 실천하는 데서 완결된다. - 유시민, 후불제 민주주의 中에서 책을 읽는 내내 대한민국의 현실에 대한 답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이 답답한 속에서도 답을 내어주는 위의 글귀가 당장의 내 몫을 말해주는 것 같아 위안이 된다. 헌법을 이해하는데에 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