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London Life ]/Reviews

Part. II 세 명의 아버지 후보중 진짜 아버지를 찾아라 MAMMA MIA


엄마

아빠는 셋? 과연 진짜 아빠는 누구일까?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MAMMA MIA !


무대는 그리스 지중해의 외딴 섬.

젊은 날 한때. 꿈 많던 아마츄어 그룹의 리드싱어였였으나 지금은 작은 모텔의 여주인이 된 도나(Donna),
그리고 그녀의 스무살 난 딸 소피(Sophie)가 주인공이다.

도나(Donna)와 소피(Sophie) 모녀


홀어머니 아래 성장해 온 소피는 약혼자 스카이(Sky)와의 결혼을 앞두고 아빠를 찾고 싶어하던 중,
엄마가 처녀시절 쓴 일기장을 몰래 훔쳐보게 된다.

이렇게 얘기의 시작은 그 일기장 안에서 찾은 자신의 아버지일 가능성이 있는 세 명의 남자,
(Sam Carmichael), (Bill Austin), 해리(Harry Bright)에게 각각 마치 엄마가 딸의 결혼식에 초대하는 것처럼 편지를 쓰게 된다.

소피의 세 아버지 후보. 샘(Sam Carmichael), 빌(Bill Austin), 해리(Harry Bright)



결혼식을 앞두고 분주한 소피의 집.

엄마의 옛 친구들이며 같은 그룹의 멤버였던 타냐(Tanya)와 로지(Rosie)가 도착하고 소피의 친구들도 부산해하며 즐거운 가운데 엄마의 옛 연인 세 명이 한꺼번에 도착한다. 도나는 그들을 보고 크게 놀라 당황하며 안절부절못하게 된다.

도나와 그녀의 친구들인 타냐(Tanya)와 로지(Rosie)


흥분된 마음에 진짜 아빠를 찾는데 여념이 없는 소피는 세 아빠 후보들을 만난 후에 진짜 자신의 아빠가 누구인지 오히려 더 헷갈려한다. 한편, 결혼식을 준비하는 동안 세 명의 남자는 도나와 각기 옛 일을 회상하며 감상에 젖고, 그들 중 샘은 아직도 도나를 사랑하고 있으며 그녀가 다시 자기를 향해 마음을 열기를 바라지만 도나는 혼란스러워하며 그를 거부한다.

배낭여행을 떠나는 소피와 스카이

드디어 소피의 결혼식 날.

결혼식이 거행되기 전, 도나는 축하객들 가운데 소피의 아버지가 있지만 자신도 누구인지 알 수 없다고 이야기한다.

소피 또한 자신의 삶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누구인지도 모르는 아버지가 아니라 주체적인 자기 자신과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소피는 자신에 대해서 좀 더 알아보는 시간을 갖기 위해 결혼하지 않기로 결심하고, 주인을 잃어버린 결혼식은 하객들의 왁자지껄한 권고 끝에 도나에게 돌아간다. 샘의 청혼 앞에서 망설이던 도나가 친구들과 하객들이 보내준 용기로 그의 사랑을 받아들인 것이다.

행복한 결혼식 후 소피는 더 넓은 세상에서 자신의 꿈을 펼칠 것을 노래하며 약혼자 스카이와 여행을 떠난다.



내용 출처 : 맘마미아 한국 홈페이지 ( http://mamma-mia.co.kr/ )
사진 출처 : MAMMA MIA Global Hompage ( http://mamma-mia.com/ )

---------------------------------------------------------------------------------------------

황당한 스토리.
단순하고 정적이지만 아이디어가 녹아있는 세련된 무대장치.
그리고 아바(ABBA)의 신나는 음악들 까지.

재미있는 뮤지컬이었다.


  • 음.. 영국 있을때 별다르게 한 것도 없었지만 그래도 뮤지컬 안 본거는 참 후회되네요~ ^^;;;
    있을 때 이것저것 볼것을.. ㅎㅎ

  • VICE 2006.08.18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한편 밖에 못 봐서 아쉽다. 담에 안 본거 다 봐야지 ㅋㅋ

  • 그린비 2006.08.19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AMMA MIA 는 아직 못봤다 허나 오래전에 같은 스토리의 프랑스
    영화를 본 기억이 난다. 장폴벨몽드가 그 세 아버지중에 한 사람이
    었지 아마... 선선해지는 가을... ABBA의 음악에 박해미의 끼가
    보고 싶어지네.... BUT WITH WHO ?...

    • 마틴 2006.08.19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영화도 있었군요. ^^
      괜찮은 뮤지컬이었던 것 같아욤.

  • 그런 내용이었군.. 결론을 알아버린 뭔가의 허전함이.. 헐헐헐..

  • 이거 한국에서 처음으로 공연 시작했을때, 홍보차원에선가..어느 시상식에 특별출연으로 세명이 나와서 노래를 했는데요..그때는 연습이 덜된탓인지...뮤지컬을 보고 싶은 마음이 싹 사라지더라구요. 그때는 정말이지 심했다는..
    그 이후에 그래도 좋은 평을 받은 걸 보니..
    많이 좋아졌었나봐요...
    저두 여기서 한번 봐야지...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뮤지컬 중 하나..

    • 마틴 2006.08.21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때 저도 영국에서 맘마미아 보고 난 뒤에,
      한국 들어와서 특별공연에 올라온걸 봤는데요,
      같은 심정이었지요.
      아마 시상식장은 자기 무대가 아니어서 더 그랬을 거에요. ^^

  • 음.. 아는 분께서 남자친구와 맘마미야를 보고왔다던데..
    혹시...? 후후..
    근데.. 정말 정말 보고 싶었습니다~!!!
    10만원이라면서요........ㅡㅡ?;;

    • 마틴 2006.08.21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는 런던에서 본 뮤지컬 리뷰를 이제 쓰는거랍니다.
      저는 20파운드인가? 주고 봤으니까, 4만원? ^^

  • 원두 2006.08.24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파운드 .... 4만원?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