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일상다반사 ]

과학기술논문을 바르게 해석하는 법 - "Scientific Jargon" by Dyrk Schingman, Oregon State University After several years of studying and hard work, I have finally learned scientific jargon. The following list of phrases and their definitions will help you to understand that mysterious language of science and medicine. 수년간에 걸친 노력 끝에 나는 드디어 과학계의 전문용어들을 익혔다. 다음의 인용문과 그 실제의 뜻에 대한 해설은 과학/의학분야에서 사용하는 신비한 언어들에 대한 이해에 도움을 줄 것이다. "IT HAS L..
2011년도 2학기 나의 강의 성적은? 4.28 (/5.00 ) 세부내용 - 부산대학교 영상정보전공 미디어아트 : 4.65/5.00 부산대학교 환경공학전공(047) 컴퓨터 프로그래밍 : 4.27/5.00 부산대학교 환경공학전공(048) 컴퓨터 프로그래밍 : 4.52/5.00 부산대학교 도시공학과 컴퓨터 프로그래밍 : 3.95/5.00 가톨릭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고급 시스템 프로그래밍 및 실습 : 4.00/5.00 B+정도 되는 성적. 열심히 했다고 생각했는데, 학생들의 마음에 드는 수업을 하기 위해서는 조금 더 노력해야겠다. 썰렁한 유머만 했던 것 같은데 의외로 유머 덕에 지루하지 않았다는 글이 많았고, 쉽고 친절하게 설명해 준 점, 그리고 수업 중간중간 질문에 응대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는 말 등에서는 내 수업 의도를 조금이나마 알아주는 것 ..
2011 한 해를 마무리하며. 2011년은 그 어느때 보다 큰 이벤트가 많은 해였던 것 같다. 날짜순으로보나 중요도 순서로 하나 첫 번째로 꼽을 사건은 바로 동현이의 탄생. [바로가기] 건강하게 태어나 준 아이에게 고맙고, 또한 그 아들을 낳아준 아내에게 고맙다. 동현이 덕분에 하루하루가 즐겁고, 또한 바쁘기도 하지만 그래서 올 한해가 어떻게 지났는지 모를 정도로 순식간에 지나 버렸지만 마음은 그 어느해 보다 풍성했던 한 해였다. 두 번째 이벤트는, 3년간의 해군 기술연구소 복무를 마치고 전역 장교가 되었다는 것. 또한 이는 20대 근심걱정의 근원이었던 군대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넓은 세상 속에 내던져졌다는 면에서 다시 말해 백수가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이벤트였다. 세 번째 이벤트는 해군 복무 막바지에 참여했던 삼성탈레스의 자율무인잠수..
부산 가톨릭대학교 안드로이드 앱 개발 특강 시작 그리고 저는, 모바일 앱 센터의 안드로이드 앱 개발 강사가 되었습니다. 오늘을 시작으로 3주간 방학 특강을 시작하게 되었는데, 대학 강의는 무려 5년만이라 설레기도 하고 잘하고 싶다는 욕심도 많이 생기네요. 첫 출근에 다섯 시간을 떠들어 댔더니 목이 따끔거리지만, 재미있었습니다. 학생들에게 충분한 동기부여는 했다고 생각 하는데, 과연 학생들도 재미있었을지는 의문이네요. 어떤 좋은 앱들을 함께 만들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열심히 해볼게요.
바보 빅터, 자기 자신을 믿으라 하는 긍정의 메시지 바보 빅터 (양장) 국내도서>비소설/문학론 저자 : 레이먼드 조(Raymond Joe),호아킴 데 포사다(Joachim de Posada) 출판 : 한국경제신문사(한경비피) 2011.03.08상세보기 '한 시간 반만에 다 읽다니!' 이 책을 다 읽고 나의 '긍정'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전공서적과 메뉴얼을 제외하고는 한 달에 한 권도 책을 읽지 않았다고 생각했고, 시간도 없고 책 읽는 것도 싫어한다고 생각했지만 독서량은 유지를 해야 할 것 같은 생각에 억지로 읽어야 한다고 생각 했고 그러기에 눈도 더 침침하다고 되뇌었을 때가 있었다. 그러나 이 짧은 한 권의 책이 내게 준 것은 부쩍 독서량이 많아진 요즘 나도 책을 잘 읽는다는 자신감이었고, '아! 맞아. 나도 예전엔 문학소년이었는데.' 하며 돌아온 나의 ..
베끼고, 훔치고, 창조하라 - 모방에서 창조를 이뤄낸 세상의 모든 사례들 베끼고, 훔치고, 창조하라 국내도서>경제경영 저자 : 김종춘 출판 : 매일경제신문사 2011.03.02상세보기 책 겉면에 적힌 글귀를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고수는 남의 것을 베끼고, 하수는 자기 것을 쥐어짠다. 그 결과, 고수는 창조하고 하수는 제자리걸음이다. 모방을 축적하다 보면 한순간 창조의 한 방이 나온다.’ 충격적인 순간이었다. 뭔가 둔탁한 것으로 뒤통수를 세게 얻어 맞은 느낌이었다. 늘 ‘창조’를 위한 ‘전쟁’을 수행 중인 내게 하수라고 직접적으로 이야기 하는 책의 공격으로부터 이 책과의 만남이 시작되었다. 책을 모두 읽고 난 후 지금. 다행이도 정면 공격은 나를 피해갔다. 세상에 완전한 ‘새 것’이란 없고 모든 것이 모방의 과정을 통해 이루어진다는 사례들에 대한 설명이 있었고, 내가 하고..
낭만IT 김국현의 제안, 스마트워크 워커홀릭 하지 말고 스마트하게 일하라. 이 책, 스마트워크(Smart Work)는 똑똑하게 일하는 방법을 나열한 일종의 제안서이다 -책의 말미에서 저자는 이 책이 자기계발서가 아닌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한다-. 영리하게 일하는 ‘스마트워크’에서 저자 김국현씨는 ‘디지털 유목민’으로 살아가기 위해 1) 과거의 상식을 버리고, 회사와 사회와 가족이 내게 요구하는 가면을 벗어던지고 영리하게 이 시대를 서바이벌 하는 일 2) 정말로 시대가 원하는 가치를 만들어 내는 일에 집중하는 삶의 전략 3) 그 전략의 성공에 의해 나의 행복을 인출하는데 딱 필요한 만큼의 대가를 영특하게 획득할 수 있을 몇 가지 이론들 그리고 4) 디지털기기의 선택과 메일관리 방법, 재택근무 시간관리 요령에 까지 다양한 실천의 길에 대해 ..
마음의 암호에는 단서가 있다 오래간만의 심리학 책이군. 늘 처세술이니 심리학이니 하는 책을 읽기 전에는 망설임의 시간이 존재한다. '심리의 분석'이라는 기대감이 분명 존재하지만 나쁘게 받아 들이자면 사람의 마음을 조정하는 것 같아 반감이 일기도 하기에. 꼭 사기를 치는 방법을 배우는 느낌도 들고. 그러나 책을 읽다 보면 그런 마음은 이내 사라진다. 남의 마음을 얻기 위해서는 내가 변해야 하고 나의 마음을 다스리지 못하면 남에게 나를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까, 결국 목표는 나를 바로 알고 내가 내 속을 아는 것으로 바뀐다. 이 책은 총 6개의 장에 걸쳐 마음을 다스리고 상대를 대하는 방법, 상대방의 행동에서 그리고 말소리에서 의도를 읽는 법, 몸으로 행동으로 이야기 하는 방법 또는 침묵으로 이야기 하는 방법 등 다양한 경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