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일상다반사 ]/결혼이야기

집에서 상추 키우기 프로젝트!!

마트엘 갔더랬다.
집꾸미기도 다 끝났고, 이것저것 소품만드는 일도 끝나버린 심심해진 잔디야 눈에 천원짜리 상추씨가 들어왔다.
그 키우기 쉽다는 클로바 까지 죽이는 우리는.. 조금 망설였지만 천원이라기에 에잇~하며 상추씨를 집어들었다. 무 작 정!

집에 와보니 화분도 없고 흙도 없다.
뭐... 이야 밖에 널렸을테고 화분은... 보시다 시피 딸기포장용 스티로폼^^
(흙은 남편이 산에서 퍼온 흙과 마트에서 분갈이용 흙? 여튼.. 천원짜리 흙을 사다가 섞었다. 앗! 벌써 2천원 투자다... )




씨를 뿌리고 흙을 살짝 그 위에 뿌려주고 물 흠뻑~  그리고 약 4일 후.. 이 올라왔다!!!!!
(씨를 얼마나 써야할지 몰라 1/3 봉지의 분량정도 뿌린것 같다.
나중에 알았지만 씨 한 봉지 분량이 비닐하우스 하나 분량이란다..ㅡㅡ;;; 
그리하여 그 새싹들을 뒤에 더 큰 스티로폼 여러개에 옮겨 심을 수 밖에 없었다.
상추 화분이 첫 화분의 6배로 늘어나버렸다.)



밋밋한 스티로폼에 스텐실 한 번 해주시고~~



인터넷에 찾아보니 3주면 수확을 할 수 있다던데.... 우리 집은 볕이 안들어 확실히 성장이 더디다.
그리고 일주일에 2번 정도 물주면 된다더니 그것도 울집에선 통하지 않았다. 그렇게 물주다간 다 썩어버리겠다.
제일 간단한 방법은 잎이 시들해질때쯤 물 주는것.  그럼 다시 힘있게 살아난다.


쌈장통, 된장통으로 만든 화분



한달도 넘었는데 클 기미가 보이지 않아 햇볕 잘드는 곳을 찾다가
베란다 바깥(에어컨 실외기 두던 프레임)에 아슬아슬하게 걸쳐 놓았더니 저렇게 잘 자란다.
(해를 덜 본 왼쪽 화분은 연두색이지만 강한 해를 맞본 오른쪽 화분은 상추다운 색을 띤다.)


위의 두 화분에서 수확한 상추로 만든 상추 겉절이


물론 마트서 사온 상추가 겉절이의 주재료였지만^^;;  아직 나의 상추들은 저렇게 잎을 통째로 먹어도 될만큼 작다..ㅠ.ㅠ..
아~ 언제쯤 고기싸먹을 수 있을만큼 크려나. 에혀..


글, 사진 : 잔디야

'[ 일상다반사 ] > 결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내의 센스  (2) 2012.02.22
달콤한 휴식의 맛, 두부김치 Special  (2) 2010.07.13
집에서 상추 키우기 프로젝트!!  (10) 2010.06.09
봄의 향기가 가득한 '쑥국' 도시락  (4) 2010.04.05
신혼2  (12) 2010.02.04
신혼1  (5) 2010.02.02
  • 우와!! 되게 아기자기하십니다!! 아 배고프네요 ㅋㅋ 상추보니까 ㅋㅋㅋㅋ

  • 마지막 사진에 벌겋게 양념된 모습이 은근히 반전이네

    꿈과 희망에 부풀어 성장하고 있었는데...


    된장통과 쌈장통이 화분이라는 대목에서

    예견된 결과였던가

  • 저도 오늘 마트에서 상추씨를 사왔는데, 무엇보다 준비한 화분이 너무 작고, 숫자도 적어서 고민입니다ㅠㅠ
    한 봉지가 하우스 하나에 뿌리는거라니 대략 난감이네요 ㅡㅡㅋ

    • 저희는 그 사실을 알기 전에 한 화분에 이미 씨를 1/3 이상을 뿌려버렸지요.
      뭐.. 계속 화분도 추가하고 분갈이도 하고, 또 분양도 해서 지금은 아이스박스 4개, 된장통 4개에서 키우고있지만, 그래도 자리가 모자라서 또 옮겨심어야할 듯

    • 처음에는 동그란 화분(작은거) 몇개에 심으려고 생각하다가, 마틴님이 심어놓으신걸 보고 저 화분은 안되겠다 싶어 아파트 재활용에서 아이스박스 두어개 집어왔습니다.

      준비했던 흙도 모자라고, 상추씨 봉투에는 혹서기는 피해서 뿌리라는 얘기도 써있고ㅠㅠ 이래저래 신경쓰이는 것 투성이지만, 뭐 일단 뿌려볼 생각입니다.

      키우던 고추 모종 한그루 때문에 시작하게된 채소 키우기 프로젝트가 어쩐지 점점 일이 커지는 느낌이네요ㅎㅎ

      상추가 잘 자라면, 마틴님 포스팅에 트랙백 하나 걸겠습니다^^;;;

    • 추야들이 햇빛을 받아야 색이 약간 보라빛을 띄고 잘 크더군요. 금새 시들해졌다가도 물을 주면 팽팽해지고요.
      혹서기에 씨를 못뿌리게 하는 것이 꽃이 필까봐 그런거고, 꽃이 피면 상추를 못먹는다고 하는데, 아직은 그럴 기미는 안보이더군요. 여튼 뿌린놈들 잘 키워서 어여 드시구요 - 재미가 쏠쏠합니다. 저희는 벌써 두 번째 수확! 보내주실 그 트랙백 반갑게 맞이하겠습니다.

  • 정이 2011.03.22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한게 있는데요
    스치로폼에 물이빠지게 구멍을 뜷었나요
    아니면 그냥 흙을넣으신건가요?
    처음해보는거라 궁금한게많네요
    답글 부탁드립니다

    • 송곳이나 젓가락 같은 쇠막대기를 불에 달궈서 손가락 굵기만한 구멍 여러 개를 뚫어 줬습니다. 그리고 그 위에 흙이 유실되지 않도록 큰 돌을 올려줬던 것으로 기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