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사진첩 ]/여행사진모음

내수면의 가을

10월의 마지막 날. (아~ 시간 참 빠르구나)
집에서 10분 거리에 있는 내수면 생태공원에 마실을 나왔다.
(집에서 가까운 곳에 이런 멋진 곳들을 여러군데 두고 있다는 점에서만 보더라도
진해라는 동네가 얼마나 살기 좋은 동네인지 알 수 있다.)

불타듯 붉은 단풍이 물들어 있을 호수를 생각했지만,
정작 우리를 반긴 것은 때아닌 벚꽃이었다.

이는 알고보니 춘추벚이라 하여 봄가을에 두 번 꽃이 피는 나무였다.
늦가을의 쌀쌀함이 봄에 느껴지는 포근함과 비슷한 것이었다는 것을 느끼게 된 순간.


 

날씨는 제법 쌀쌀해 졌는데,
아직 내수면의 가을은 진행중!
언제쯤 이 단풍나무들이 모두다 빨간 아기손으로 변할지.



(클릭하면 원본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조심조심해야할 임신 초기를 지나 이제 어느새 15주차에 접어 들었다.
슬슬~ 산책도 다니고,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진해에서의 자연을 마음껏 느껴보아야겠다.



  • 진해엔 동생 입대할 때 가보고 그 이후엔 가볼 기회가 없었는데 내수면이란 곳 참 좋네요...
    댓글보고 왔다가 더 좋은 구경하고 돌아갑니다^^
    집 근처에 이런 곳을 두시고 있다니 행복하시겠어요 ㅎ

    • 동생분이 군인이신가봐요.
      처음 살게 되었을 때는 좋은지 모르고 그냥 시골이려니 하고 살았는데, 떠날 때가 다가와서 그런지 좋은 것만 보이고 행복합니다.

  • 혹시요? 2010.11.04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인터넷 검색하다가 구경모라 뜨시던군요~
    혹시부산분아니세요? 동명이인일지도 몰라서 혹시나하고 물어봅니다

    부산 당리동에서 살지않으셧나요? 여동생잇구요 맞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