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마틴블로그닷넷

Blits의 보컬 Mocha를 만나다 본문

[ 일상다반사 ]/주저리 주저리

Blits의 보컬 Mocha를 만나다

K. Martin 2007.04.01 14:14
내게 6촌 형제들이 있다는 사실을 안 것은 불과 3~4년 전의 일.
어렸을 때의 나를 기억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도 재미있는 일이거니와,
나만큼 사람을 기억하는 기억력이 좋은 사람이 그들을 기억하지 못하는 것도 신기하지만,
여하튼 그렇게 하나 둘 큰할아버지의 손자 손녀들을 알아갔지.

그리고 어제, 간만에 부산에 놀러온 혜미와 꼭 만나보고 싶었던 Blits의 보컬이자 기타리스트, Mocha를 만났다.


3인조 모던락 밴드 'Blits' 는 세련되고 감각적인, 기존 스타일에서 진화된 형태의 Modern Rock 을 들려준다.

이들의 음악은, 음반 타이틀 "The Singular Point In Me" 그대로 거대한 에너지를 응집해 잘 정리된 형태로 갈무리했다가, 언제라도 때가 되면 청자의 내부에서 단숨에 폭발시키는 듯한 느낌을 받게 한다.

긴장감을 잃지 않게 한 트랙, 한 트랙, 잘 짜여진 편곡과 예측 불가능한 전개가 청자를 숨쉴 틈 없이 몰아세우고, 반복을 배제한 것으로 보이는 달콤한 멜로디는 귀를 즐겁게 한다.

쾌활하고 직선적이며 어딘지 장난스러운가하면 서정적이다가도, 화려하고 격렬하게 몰아치며 때로는 어둡고 무거운 모습, 열정적이고 파괴력 있는 사운드까지 다양하면서도 밉지 않은 변덕스러움이 또 하나의 재미꺼리이다.

음악을 하는줄은 익히 들어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완성도 있는 음악들을 하고 있을줄은 솔직하게 생각 못하고 있었다.
진작에 알았다면 무슨 일을 꾸며도 꾸몄을것 같은 아쉬움도 남고.
같이 뭔가를 해보고 싶은 욕심도 생겼다.
또, 우스개 소리지만,
서태지와 신해철과 같이, 한참을 유명해지고 난 뒤에, 서로가 6촌이었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

부산대학교 역에서 연산동 역까지 태어나서 처음 가보는 온천천을 따라 걸으며
그동안 못한 밀린 이야기들을 정말 많이도 했다.

여자가 아닌 남자랑(-_-) 그렇게 먼길을 그렇게 오랜시간 걸으며 이야기 하는 것이 참 머쓱하긴 했지만
어제는 활짝 핀 벚꽃만큼이나 멋진시간이었다.

지금, 그의 음악을 듣고 있다. 그의 열정을 느끼고 있다.

여담이지만, 난 온천천이 그렇게 멋진줄 몰랐다.
벚꼿이 만개한 강변과 다리에 비치는 노란 빛 조명은 마치 외국에 나와있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키게 할 정도였달까.
사실은 좀 부끄러웠다. 외국에 나가서 멋진 경치를 바라볼때면 아~ 한국에도 이런 곳이 있었으면 했을 때가 많은데,
정작 나는 한국의, 내가 사는 대한민국을 구석구석 가보지도 않았으면서 남의 나라를 부러워만 하고 있었던 것 같아서
많이, 아주 많이 부끄러웠다.


'[ 일상다반사 ] > 주저리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시가 많이 심해졌다는군  (14) 2007.04.02
20070402  (2) 2007.04.02
Blits의 보컬 Mocha를 만나다  (15) 2007.04.01
후배를 대하는 일의 어려움  (14) 2007.03.30
백워드마스킹(Backword Masking)의 추억  (11) 2007.03.27
심심타파  (10) 2007.03.22
15 Comments
댓글쓰기 폼